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 Chungnam Regional Council

아산시 온천동 1673 4(336-010) / 전화(041) 549-4081 / 전송(041) 549-4082 / kctucn.jinbo.net

수 신 : 민주언론 창달을 위해 애쓰시는 각 언론사 노동·사회담당 기자

담 당 :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 (041-549-4081, 구재보 조직부장 010-3034-8212)

보도 요청

2013715()

 

현대차 아산공장 사내하청지회 박정식 사무장 자결!

현대차 정몽구에 의한 명백한 타살

고 박정식 동지를 열사라 칭하고 모든 투쟁을 다할 것

 

 

열사의 염원이다!

정몽구 구속!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의 정규직화 쟁취!

비정규직 철폐!

 

 

 

오늘(1) 현대차 아산공장 사내하청지회 박정식(35) 사무장이 자택에서 목을 메어 자결했다. 사내하청지회 회의 시간에 참석하지 않아, 조합원들이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안되었고 집에 찾아가 박정식 사무장이 목을 멘 사실을 발견했다.

 

고 박정식 사무장은 지난 2010722일 현대차 사내하청 노동자는 정규직이라는 대법원 판결 이후 지회에 가입해 지금까지 헌신적으로 노동조합 활동을 했다. 작년부터 지회 사무장직을 맡으면서 온갖 굳은일을 도맡아 해왔으며 특히 얼마전까지만 해도 현대차 양재동 사옥 앞에서 75일간의 노숙농성 투쟁을 전개하는 등 자기 한 몸 사리지 않고 온 몸과 마음을 바쳐왔던 동지였다.

 

박정식 동지의 죽음은 현대자본에 의한 타살이다.

 

올해 128일 기아차 화성공장 사내하청분회 윤주형 동지가 자결해 사망했고, 416일에는 기아차 광주공장 사내하청분회 김학종 동지의 분신 자결을 시도했다. 3개월에 한 번씩 비정규직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것이다.

 

현대기아차 자본 정몽구 회장은 사내하청 노동자는 정규직으로 고용하라는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고 있고, 검찰과 정권에서는 대법판결을 무시하고 있는 정몽구에 대한 그 어떠한 책임도 묻지 않고 있다. 그 과정에서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투쟁이냐, 아니면 노예처럼 비정규직 노동자로 살아가느냐 둘 중의 하나일 수 밖에 없다. 고 박정식 사무장 동지는 노동자로서 당당하게 투쟁을 선택했고 지난 3년여간 그 누구보다 가장 앞장서 투쟁했던 것이다. 따라서 고 박정식 사무장 동지의 죽음은 현대차 정몽구에 의한 명백한 타살인 것이다.

 

우리는 고 박정식 동지를 열사라 칭하고 정몽구 구속, 비정규직 철폐에 모든 투쟁을 다할 것이다.

 

이제 일주일 후면 현대차 사내하청 노동자에 대한 정규직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난지 3년이다. 그러나 지금도 현대차 울산 공장의 최병승, 천의봉 동지는 300일 가까이 수십미터 높이에서 철탑농성을 전개하고 있다.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는 고 박정식 동지를 열사라 칭할 것이다. 고 박정식 동지의 한을 푸는 길은 법위에 군림하고 있는 정몽구를 구속시키는 것,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의 정규직화를 쟁취하는 것, 그리고 비정규직을 철폐시키는 것임을 다시 한 번 명확히 하고 최선의 투쟁을 다할 것이다.

 

 

귀 언론사의 적극적인 취재와 보도 부탁드립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성폭력 공대위 성명서- 이동근 검찰 송치, 2차 가해행위 중단하고 사과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7.19 2146
» 현대차 아산공장 사내하청지회 고 박정식 동지의 죽음은 현대자본에 의한 살인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7.15 1997
39 보도자료-6.26 최저임금 집회 및 공동행동.hwp file 충남본부 2013.06.25 1748
38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813
37 정부청사관리소는 특수경비와 시설관리용역문제 해결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6.11 2351
36 5.28 현대제철 중대재해 방치 직무유기 고용노동부 고발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3.05.28 1960
35 5.13 현대제철 산재사고 관련 기자회견문 file 충남본부 2013.05.13 1939
34 연이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건은 현대제철의 책임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5.10 1853
33 CJ 대한통운 택배기사 파업 충남으로 확산 file 충남본부 2013.05.08 1808
32 4월 25일 천안역, 산재사망노동자 추모문화제 열려... file 충남본부 2013.04.24 1847
31 유성기업 사업주 구속 촉구 충남 시민사회단체 공동행동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3.04.08 1839
30 충남도의회 임춘근 의원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3.05 2271
29 유성기업 사업주 처벌 촉구 민주노총 충남본부장 단식 농성 돌입 기자회견 충남본부 2013.03.03 1838
28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충남지부 신장현 부지부장의 구속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2.16 2386
27 검찰의 유성기업 사업주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file 충남본부 2013.02.16 1801
26 논평-충남도교육감 인사비리 대포폰 규탄 file 충남본부 2013.02.14 2236
25 대화약속 파기 유성기업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1.15 1810
24 보도자료, 기자회견문-노동자 투표권 보장 file 충남본부 2012.12.17 1807
23 중외제약 천막농성장 침탈 민주노총 충남본부 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12.06 3181
22 중대재해(사망.의식불명) 사고은폐 현대제철 규탄! 민주노총 충남본부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11.20 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