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명 서

 

-현대차 정몽구 회장은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하라!

 

-현대차 울산 비정규직 최병승, 천의봉 동지의 고공농성을 지지하며

동희오토사내하청지회 비정규직 동지들이 현대차 정몽구 회장을 상대로 양재동에서 처절한 투쟁을 전개하던 2010년 7월 22일 대법원은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는 정규직이라는 판결을 했다. 그 대법원 판결이 난지 2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 현대차 정몽구 회장은 불법 파견 판결을 철저히 무시하고 탄압으로 일관해왔다. 지난 2년여 동안 현대차 울산과 전주, 아산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징계했으며, 최근에는 현대차비정규직지회의 조합비 통장을 가압류하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작년에는 유성기업지회 노동자들의 ‘밤엔 잠좀 자자’는 정당한 요구에 유성자본과 합작해서 노동자들의 투쟁을 폭력으로 짓밟았다. 그랬던 현대차 자본은 불법파견과 1만 3천명이 넘는 비정규직 양산으로 비난의 여론이 높아지자 2015년까지 3,000명을 정규직 신규채용하겠다는 ‘쓰레기 안’을 발표했다. 3,000명은 2015년까지 정규직 정년퇴직자 등의 자연감소분에 해당하는 것으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가 아니다.

 

결국 현대차비정규직지회 최병승 조합원과 천의봉 사무장 동지가 목숨을 걸고 10월 17일 밤 울산공장 내에 있는 고압송전탑에 올랐다. 철탑앵글위에 합판 두 장을 덧대어 간신히 앉을 수 있을 정도의 공간을 마련한 체 결코 ‘제 발로 내려오지 않겠다’는 각오를 하고 있다. 이에 현대차 자본은 곧바로 구사대와 용역들을 투입했고 관리자 한 명은 ‘최병승이 떨어뜨려 죽여버려라’며 고함을 지르는 등 도저히 인간으로서는 할 수 없는 만행들을 저지르고 있다.

 

현대차 정몽구 회장은 작년 4조 7천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현대차가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데 드는 비용은 순이익의 고작 10%도 되지 않는다.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는 이유는 단지 자신의 이윤을 지켜내기 위해서만이 아니다.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경우 유성지회 노동자들의 주간연속2교대제 쟁취 투쟁이 그랬던 것처럼 그것이 전 사회적으로 미칠 파급력 때문인 것이다. 따라서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은 총자본과 총노동간의 싸움인 것이다.

 

현대차 자본의 탄압이 결국 두 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자신의 목숨을 걸고 고압송전탑에 오를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만들었다. 이미 만 천하가 알듯이 작년 4조 7천억원이나 되는 순이익을 냈던 현대차가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데 드는 비용은 순이익의 10%도 되지 않는다. 모두가 비정규직 문제가 한국 사회에서 중요한 문제라고 하지만 현대차 자본과 정몽구 회장은 자신의 배를 불리기 위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고 있다. 현대차가 가지고 있는 사내유보금만 33조원에 달하지 않는가!

 

모든 사내하청 정규직화, 비정규직 철폐를 위해서 투쟁하고 있는 현대차 비정규직 동지들의 투쟁을 사수해야 한다. 죽기를 각오하고 고압송전탑에 올라 투쟁하고 있는 동지들의 투쟁을 사수하고, ‘신규채용 중단’, ‘정몽구 구속’, ‘모든 사내하청의 정규직화’ 쟁취 투쟁에 최선을 다해 투쟁해야 한다.

 

2012년 10월 18일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민주노총 충남서부지역지부

성 명 서.hw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현대자동차 정몽구회장은 모든 사내하청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하라! file 충남본부 2012.10.18 1920
20 청문회를 통해 드러난 부당노동행위 처벌하고, 국정감사 실시하라! file 충남본부 2012.09.25 2033
19 직장난입, 강제연행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2.09.18 2343
18 총파업 승리를 위한 농성 돌입 기자회견 충남본부 2012.08.17 1852
17 금속노조 3차 총파업 집회 취재요청 충남본부 2012.08.09 2024
16 민주노총 충남본부 본부장 단식농성 해단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08.05 1894
15 JW지회 농성장 용역폭력침탈 관련 당진시 시민단체 성명서 file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6.25 2641
14 6.22 불법폭력행위 유성기업, 용역깡패 처벌촉구! 편파수사 아산경찰서 규탄! 기자회견 보도요청서 file 충남본부 2012.06.21 2825
13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file 충남본부 2012.06.21 2371
12 당진 JW지회 천막농성장, 새벽 용역깡패 침탈 긴급기자회견 file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6.19 3389
11 사업장내 CCTV 운영실태 조사 발표 및 부당사례 고발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06.14 3015
10 6.14 jw지회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 file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6.13 2223
9 보복성 추경 예산 삭감한 충남도의회를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6.13 3435
8 충남도 의회의 복지예산 삭감을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5.24 2303
7 JW생명과학 사측의 직장폐쇄 철회에 따른 현장 복귀 보도자료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5.05 2098
6 구속 노동자에게 자유를…” 민주노총 문화제 file 충남본부 2012.04.12 2089
5 완성차의 부품사 불법적 노사관계 지배개입 분쇄를위한 원하청공동투쟁단 출범 file 일어나라! 2012.04.03 2933
4 최저임금 5,600원 요구 선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03.27 1935
3 104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충남 여성노동자대회 file 충남본부 2012.03.07 2010
2 한미 FTA 폐기 충남 16개 시군 동시다발 촛불문화제 충남본부 2012.02.29 2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