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 Chungnam Regional Council

아산시 온천동 1673 4층(336-010) / 전화(041) 549-4081 / 전송(041) 549-4082 / kctucn.jinbo.net

<논 평>

충남교육감 참으로 실망스럽고 분노 스럽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장학사 인사비리와 관련하여 김종성 충남교육감이 직접 대포폰을 사용하였고, 개인의 사비와 관련한 통장을 일개 장학사에게 맡겨 사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돈을 주고 장학사 시험에 합격한 교사가 18명에 이르며 그 액수가 무료 2억 4천만원에 이른다고 한다.

 

범죄자나 할 짓을 충남 교육의 수장인 충남도교육감이 저지른 것이다. 충남교육을 책임지고 걱정하는 학부모의 일원으로, 충남도민의 일원으로 참으로 부끄럽고 개탄스럽기만 하다.

부정부패의 몸통, 인사비리로 들끓는 충남교육계를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문제는 이러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속속 파헤쳐지고 있음에도 충남도육감은 사과 한마디 없이 묵묵부답 상태이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데 있다. 스스로 대포폰을 사용하고 2억원이 넘는 돈이 장학사 매관매직의 대가로 오고갔는데도 그저 뒤에서 무책임하게 입을 다물고 있을 뿐이다.

 

우리는 가정에서 혹은 학교에서 아이들이 잘못을 했으면 잘못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사과와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가르친다. 그것이 최소한의 도리이고, 책임이며, 정의라고 배웠다.

이제 충남도민이 충남도교육감에게 가르칠 차례이다.

충남도교육감은 잘못을 인정하고 그에 따른 사과와 처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그것이 충남도민을 우롱하지 않는 처사이며, 공직자로서 최소한의 도리이고 책임이다.

2013년 2월 14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환경부는 가로림난 조력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 file 충남본부 2014.09.17 1604
17 유성자본 비호하고 노동자만 때려잡는 천안검찰 규탄 성명 충남본부 2014.06.19 1470
16 노동자를 죽음으로 모는 중앙노동위원회 ‘오판’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충남본부 2014.05.15 1292
15 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 즉각 구속수사하고 관련자 엄중 처벌하라! 충남본부 2013.12.03 1748
14 고용노동부의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file 충남본부 2013.11.06 1899
13 법죄자 비호하는 노동부와 검찰을 등에 업고 유성기업 사측이 또다시 자행한 노동자 해고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3.10.17 1709
12 성폭력 공대위 성명서- 이동근 검찰 송치, 2차 가해행위 중단하고 사과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7.19 2087
11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751
10 정부청사관리소는 특수경비와 시설관리용역문제 해결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6.11 2296
9 연이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건은 현대제철의 책임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5.10 1798
8 충남도의회 임춘근 의원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3.05 2224
7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충남지부 신장현 부지부장의 구속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2.16 2329
» 논평-충남도교육감 인사비리 대포폰 규탄 file 충남본부 2013.02.14 2190
5 직장난입, 강제연행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2.09.18 2226
4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file 충남본부 2012.06.21 2236
3 보복성 추경 예산 삭감한 충남도의회를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6.13 3306
2 충남도 의회의 복지예산 삭감을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5.24 2189
1 유성기업 사측은 충남지노위 판정대로 해고자 복직시키고 부당노동행위 중단하라! 충남본부 2012.02.29 2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