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 명 서 ]

오늘 통합진보당 성폭력 가해자 이동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가해자와 2차 가해자 전원은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2차 가해행위 중단하라

 

통합진보당 이동근 성폭력 피해자(가영)는 오늘(2013.7.19) 아산경찰서 담당 형사로부터 성폭력 가해자 이동근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했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지난 2월 28일 피해자(가영)가 통합진보당 충남도당에 이동근을 성폭력으로 제소, 통합진보당 충남도당 은 이동근을 ‘제명’조치 하였음에도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 이에 피해자는 지난 5월 20일 가해자 이동근을 ‘강간미수’로 고소한 것이다.

 

 

피해자(가영)는 통합진보당 충남도당에 이동근 외 피해자에게 또 다른 상처와 고통을 준 통합진보당 소속 당원 7명을 ‘2차 가해’로 제소했으며 통합진보당은 자체 조사 후 1명을 제외하고 징계 조치 했다. 그러나 2차 가해자들은 징계 결과 수용은 커녕 피해자에게 사과조차 하지 않고 오히려 통합진보당을 탈당하며 징계를 무력화시켰고, 민주노총 충남본부 앞에서 ‘2차 가해는 없다’라며 천막농성과 피켓시위 등 공개적인 2차 가해를 자행하고 있다.

 

 

이 중 징계가 기각된 1명은 피해자를 오히려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 피해자를 더욱 고통으로 내몰았으며, 2차 가해자들은 민주노총 충남본부 본부장과 교육부장, 조직부장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 후안무치한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

 

 

우리는 통합진보당 이동근, 충남대련 김재환 성폭력 가해자와 2차 가해자들이 지금이라도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아울러 고소고발 남발, 천막농성, 피켓시위, 왜곡된 언론보도, ‘2차 가해는 없다’ e-book을 제작해 무차별적 메일 발송 및 우편발송 등 성폭력 사건을 왜곡하고, 피해자를 더욱 고립시키는 상식과 도를 넘어선 파렴치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통합진보당 이동근/충남대련 김재환 성폭력사건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환경부는 가로림난 조력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 file 충남본부 2014.09.17 1606
17 유성자본 비호하고 노동자만 때려잡는 천안검찰 규탄 성명 충남본부 2014.06.19 1473
16 노동자를 죽음으로 모는 중앙노동위원회 ‘오판’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충남본부 2014.05.15 1294
15 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 즉각 구속수사하고 관련자 엄중 처벌하라! 충남본부 2013.12.03 1749
14 고용노동부의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file 충남본부 2013.11.06 1900
13 법죄자 비호하는 노동부와 검찰을 등에 업고 유성기업 사측이 또다시 자행한 노동자 해고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3.10.17 1711
» 성폭력 공대위 성명서- 이동근 검찰 송치, 2차 가해행위 중단하고 사과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7.19 2087
11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752
10 정부청사관리소는 특수경비와 시설관리용역문제 해결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6.11 2297
9 연이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건은 현대제철의 책임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5.10 1799
8 충남도의회 임춘근 의원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3.05 2225
7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충남지부 신장현 부지부장의 구속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2.16 2330
6 논평-충남도교육감 인사비리 대포폰 규탄 file 충남본부 2013.02.14 2191
5 직장난입, 강제연행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2.09.18 2227
4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file 충남본부 2012.06.21 2237
3 보복성 추경 예산 삭감한 충남도의회를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6.13 3307
2 충남도 의회의 복지예산 삭감을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5.24 2190
1 유성기업 사측은 충남지노위 판정대로 해고자 복직시키고 부당노동행위 중단하라! 충남본부 2012.02.29 2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