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를 즉각 구속 수사하고 관련자를 엄중 처벌하라!

 

이석화 청양군수가 뇌물수수 혐의로 사전 구속 영장이 신청되었다.

27일 청양경찰서는 청양군 대치면 외국체험관광마을 조성 사업과 관련, 수의계약 대가로 건축업자로부터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청양 군수(이석화)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청양경찰에 따르면 청양군수가 2011년 12월 외국체험관광마을 공사와 관련, 담당 계장인 6급 공무원 A씨를 통해 건축업자로부터 5,000만원의 뇌물을 건네 받은 혐의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월 외국체험관광마을 조성 사업 중 영상사격장 설치 관련 장비 납품업자로부터 1,5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7급 공무원 B씨를 구속했고, 부실공사와 허위공문서 작성 등 이유로 내부 징계를 받자 납품업자를 살해하기 위해 공기총을 절취한 6급 공무원 A씨를 살인예비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공무원노조와 함께 부정 부패 추방! 공직사회 개혁!을 외쳐 왔다.

그럼에도 충남도교육감에 이은 청양군수 및 공무원들의 비리 소식은 충격을 넘어 분노스럽다.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청양군민이지 않은가.

두 명의 공무원이 비리 및 살인예비 혐의로 구속되었고, 청양군수에게 사전 구속 영장이 신청되었음에도 청양군수는 되려 기자회견을 통해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청양군 비리의 몸통인 이석화 청양군수를 즉각 구속 수사하고, 한 치의 의혹도 없는 철저한 수사로 관련자를 엄중 처벌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국민들의 혈세를 낭비하고 비도덕적 공무원들의 비리로 인해 더 이상국민들이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관련노조와 함께 공직사회 부정 부패 추방 및 공직사회 개혁을 위해 앞장설 것이다.

비리군수 청양군수를 즉각 구속 수사하고 관련자를 엄중 처벌하라!

2013년 11월 28일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환경부는 가로림난 조력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 file 충남본부 2014.09.17 1606
17 유성자본 비호하고 노동자만 때려잡는 천안검찰 규탄 성명 충남본부 2014.06.19 1472
16 노동자를 죽음으로 모는 중앙노동위원회 ‘오판’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충남본부 2014.05.15 1292
» 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 즉각 구속수사하고 관련자 엄중 처벌하라! 충남본부 2013.12.03 1748
14 고용노동부의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file 충남본부 2013.11.06 1900
13 법죄자 비호하는 노동부와 검찰을 등에 업고 유성기업 사측이 또다시 자행한 노동자 해고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3.10.17 1709
12 성폭력 공대위 성명서- 이동근 검찰 송치, 2차 가해행위 중단하고 사과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7.19 2087
11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751
10 정부청사관리소는 특수경비와 시설관리용역문제 해결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6.11 2296
9 연이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건은 현대제철의 책임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5.10 1798
8 충남도의회 임춘근 의원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3.05 2225
7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충남지부 신장현 부지부장의 구속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2.16 2329
6 논평-충남도교육감 인사비리 대포폰 규탄 file 충남본부 2013.02.14 2191
5 직장난입, 강제연행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2.09.18 2227
4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file 충남본부 2012.06.21 2236
3 보복성 추경 예산 삭감한 충남도의회를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6.13 3306
2 충남도 의회의 복지예산 삭감을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5.24 2189
1 유성기업 사측은 충남지노위 판정대로 해고자 복직시키고 부당노동행위 중단하라! 충남본부 2012.02.29 2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