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 장관은 시급히 사과하고 문제 바로잡아야 -

 

 

퇴행적 MB정권, 그 역주행의 핵심 부처 중 하나가 노동부지만, 정권 말기면 지난 과오를 돌아보고 잘 마무리해야 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럼에도 노동부는 겉치레 성과와 민주노조 죽이기에 아직도 혈안인 나머지 끊임없이 도처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4월 21일에는 소위 국민노총을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 일방적으로 위촉해 최저임금위원회의 파행을 초래했고, 이번 달 개최된 ILO총회 중에는 ILO의 권위를 악용하면서까지 정부정책을 치장하기 위해 심각한 외교적 결례를 범하기도 했다. 이렇게 국내외를 막론해 비난받을 일을 벌이는 것도 모자라, 최근에는 또 지방청에서도 원칙과 상식을 내팽개친 일방적 행정으로 무리를 일으키고 있다. 그야말로 국내외는 물론 중앙과 지방을 가리지 않는 총체적 부실과 부정이라 할 것이다. 

최근 충남의 보령에서 ‘보령시 노동조합 협의회’라는 조직이 생겼다. 문제는 이 단체구성을 주도하는 곳이 노동부 보령지청이라는 점이다. 이는 자주성을 보장해야 할 노조에 대한 명백한 지배개입으로서 부정이자 불법이다. 이에 대해 노동부는 보령시 노사민정협의체 활성화를 위해서라는 변명을 하고 있지만, 정작 노사민정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는 보령시는 그러한 활성화를 노동부에 요구한 적이 없다며 노동부의 월권을 증언하고 있다. 게다가 이 과정에서 노동부는 지역의 다수를 이루고 있는 민주노총 소속 노조들을 철저히 배제했다. 이에 대해 노동부는 또 그들 노조들의 존재를 잘 몰랐다는 변명을 했다니, 소가 웃을 일이다.  

최근 온갖 구설에 대한 노동부의 변명은 당국의 수준을 의심케 한다. ILO의 주요 간부를 기만한 더티 언론플레이에 대해 이미 해당 ILO당사자와 기자들의 증언이 나온 상태임에도 노동부는 “기자를 공무원으로 속여 회의에 참석시킨 바가 없다”며 발뺌하는가 하면, 기자를 노동부 소속 공무원으로 바꿔 ILO 참가자 명단에 올린 것은 노동부의 잘못이 아니라 한국정부 주 제네바 대표부의 실수라며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했지만, 누워서 침 뱉기일 뿐이다. 

이 모든 문제의 최종적인 책임은 이채필 장관에게 있다. 상식이 있다면 장관은 시급히 사과하고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 그러나 장관이란 분도 기대할 바는 못 되는 것 같다. 문제의 그 ILO 총회 출장길에서 장관은 심지어 노동자 대표자들이 있는 자리에서 "(한국)최저임금위원회가 공전중인데 이럴 바에는 차라리 최저임금심의제도 자체를 없애는 게 낫겠다"고 말했다가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농담한 걸 가지고 뭘 그러느냐"고 얼버무렸다니, 이건 또 무슨 망신인가.  

장관이 가장 좋아하는 말이 ‘우문현답’이라고 한다.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를 줄인 말이라고 한다. 말은 좋으나 정작 그의 우문현답은 한심하기 짝이 없다. 2010년 차관 시절 그는 국회 국정감사 자리에서 어찌 보면 우문인 “합법적인 단체행동권이 인정되는가?”라는 질문에 “타임오프에서는 제한 될 수 있으며, 노동3권 행사를 사용자가 모두 보장할 필요가 없다”고 대답했다. 헌법이 보장한 노동기본권을 일개 제도로 제한하겠다는 자백이었다. 가히 반노동정권의 마무리투수 재목다웠다. 

 

2012. 6. 20. 

※ 첨부파일 : 충남본부 보령지청 관련 성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환경부는 가로림난 조력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 file 충남본부 2014.09.17 1606
17 유성자본 비호하고 노동자만 때려잡는 천안검찰 규탄 성명 충남본부 2014.06.19 1473
16 노동자를 죽음으로 모는 중앙노동위원회 ‘오판’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충남본부 2014.05.15 1294
15 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 즉각 구속수사하고 관련자 엄중 처벌하라! 충남본부 2013.12.03 1749
14 고용노동부의 전교조에 대한 ‘노조 아님’ 통보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file 충남본부 2013.11.06 1900
13 법죄자 비호하는 노동부와 검찰을 등에 업고 유성기업 사측이 또다시 자행한 노동자 해고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3.10.17 1711
12 성폭력 공대위 성명서- 이동근 검찰 송치, 2차 가해행위 중단하고 사과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7.19 2087
11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752
10 정부청사관리소는 특수경비와 시설관리용역문제 해결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6.11 2297
9 연이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건은 현대제철의 책임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5.10 1798
8 충남도의회 임춘근 의원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3.05 2225
7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충남지부 신장현 부지부장의 구속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2.16 2330
6 논평-충남도교육감 인사비리 대포폰 규탄 file 충남본부 2013.02.14 2191
5 직장난입, 강제연행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2.09.18 2227
»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file 충남본부 2012.06.21 2236
3 보복성 추경 예산 삭감한 충남도의회를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6.13 3307
2 충남도 의회의 복지예산 삭감을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5.24 2190
1 유성기업 사측은 충남지노위 판정대로 해고자 복직시키고 부당노동행위 중단하라! 충남본부 2012.02.29 2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