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요청

2013214()

 

유성기업 사업주 처벌 촉구 기자회견

2013215() 10/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앞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와 충북지역 본부는 공동으로 내일(15) 10시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앞에서 유성기업의 사업주 유시영 등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유성기업 사태가 벌어진지 이미 2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습니다. 작년 9월 국회 청문회를 통해 창조컨설팅 등이 개입된 노조파괴의 진실이 폭로된 것도 벌써 5개월여가 되어 갑니다.

 

그러나 지금껏 유성기업 사업주 등에 대한 처벌은 무엇 하나 이뤄진 것이 없습니다. 유성기업에서 벌어지고 있는 차별과 노조에 대한 탄압 역시 그대로입니다. 이런 가운데 유성기업 아산지회 홍종인 지회장의 목숨을 건 고공농성은 120일 가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미 수차례 집회와 기자회견 등을 통해 사업주의 구속 처벌을 촉구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우리의 바람과는 달리 오히려 지난 1월 중순 사건에 대한 보강수사를 지시함으로서 사건 처리가 또다시 지연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검찰의 태도는 수사의지 없음을 반증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판단하며, 노사간 형평을 잃은 사업주 봐주기식 수사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유성기업 조합원들이 직접 서명한 수사촉구 서명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기자 여러분의 많은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

 

유성기업 사업주 처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성폭력 공대위 성명서- 이동근 검찰 송치, 2차 가해행위 중단하고 사과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7.19 2147
40 현대차 아산공장 사내하청지회 고 박정식 동지의 죽음은 현대자본에 의한 살인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7.15 1999
39 보도자료-6.26 최저임금 집회 및 공동행동.hwp file 충남본부 2013.06.25 1749
38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813
37 정부청사관리소는 특수경비와 시설관리용역문제 해결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6.11 2351
36 5.28 현대제철 중대재해 방치 직무유기 고용노동부 고발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3.05.28 1960
35 5.13 현대제철 산재사고 관련 기자회견문 file 충남본부 2013.05.13 1940
34 연이은 노동자들의 사망사건은 현대제철의 책임이다. file 충남본부 2013.05.10 1853
33 CJ 대한통운 택배기사 파업 충남으로 확산 file 충남본부 2013.05.08 1809
32 4월 25일 천안역, 산재사망노동자 추모문화제 열려... file 충남본부 2013.04.24 1847
31 유성기업 사업주 구속 촉구 충남 시민사회단체 공동행동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3.04.08 1839
30 충남도의회 임춘근 의원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라! file 충남본부 2013.03.05 2271
29 유성기업 사업주 처벌 촉구 민주노총 충남본부장 단식 농성 돌입 기자회견 충남본부 2013.03.03 1838
28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충남지부 신장현 부지부장의 구속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2.16 2387
» 검찰의 유성기업 사업주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file 충남본부 2013.02.16 1801
26 논평-충남도교육감 인사비리 대포폰 규탄 file 충남본부 2013.02.14 2237
25 대화약속 파기 유성기업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1.15 1810
24 보도자료, 기자회견문-노동자 투표권 보장 file 충남본부 2012.12.17 1807
23 중외제약 천막농성장 침탈 민주노총 충남본부 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12.06 3182
22 중대재해(사망.의식불명) 사고은폐 현대제철 규탄! 민주노총 충남본부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11.20 2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