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주소> 충남 아산시 온천동 1673 4/ 전화> 041-549-4081, 549-4083 / 전송> 041-549-4082 / http://kctucn.jinbo.net/xe

수 신 : 충남지역 각 언론사 노동 사회담당 기자

담 당 : 민주노총 충남본부 정책국장 방효훈 (010-3042-5770 / 041-549-4081)

 

 

취재 요청서

2012817()

 

 

1. 올바른 사회여론 형성을 위해 애쓰시는 언론방송인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오는 8월말 민주노총 총파업에 맞춰 820일부터 거점 농성 투쟁에 돌입합니다. 이에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히고 충남본부의 투쟁 계획을 알리기 위한 총파업 투쟁 승리 농성 선포 기자회견을 아래와 같이 진행할 예정입니다.

3. 기자여러분의 많은 취재를 당부 드립니.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승리 농성 선포 기자회견

- 일 시: 2012820() 오전 11

- 장 소: 천안역 동부광장

 

첨부 : 기자회견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기자 회견문

어떤 난관에도 민주노총은 투쟁할 것입니다!

- 민주노총 농성돌입, 총파업 막바지 태세. 31일 대규모 상경 -

- 

 

기업깡패가 노동자를 폭행하고, 노조파괴 전문업체들이 호황을 누립니다. ‘경영상의 불가피한 사유로 가장한 정리해고가 한 사업장에서 22명이나 목숨을 앗아갔음에도, 자본은 더 큰 희생을 요구합니다. 공권력은 맞는 노동자들을 지켜보고 때리는 기업은 방조합니다. 그토록 호소했지만, 오히려 노동자들을 끌고 가고 죽은 동료들의 영정을 쓰레기차에 처박아 버렸습니다. 언론을 장악한 권력과 자본이 숨겨왔지만, 대한민국은 이런 나라입니다.

 

이런 나라에서 노동자들은 열심히 살았습니다. 국민 여러분, 당신은 그런 노동자입니다. OECD국가 중 가장 긴 노동시간에 시달리거나, 일하다 죽을 확률이 가장 높으며,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그런 노동자입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견뎌야 합니까. 비정규직과 정규직, 원치 않는 구별과 차별은 누굴 위한 것입니까. 노조 조직률 10% 미만, 10명 중 한명도 노조에 가입 할 수 없는 사회에서 노동자들은 숨이 막힙니다. 모든 노동자들에게 노동조합을 보장해야 합니다. 이 소망을 가로막는 자들이 도적이 아니면 누가 도적입니까? 대통령은 방송에까지 나와 노동기본권을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고도 부끄러운 줄 모릅니다. 새누리당의 대통령 후보라는 사람들, 그것도 노동부 장관을 지낸 후보까지 최저임금이 얼만지도 모릅니다. 그러고도 어찌 서민을 운운하며 국민을 우롱한단 말입니까.

 

도무지 정당하다고 볼 수 없을 부가 넘쳐 불법자금이 횡행하고, 투자하고 착취할 곳을 더 만들어내라고 요구하는 1% 부자들이 민주주의와 법위에 군림합니다. 당신은 1%입니까? 자식들 뒷바라지를 위해 고용불안에 떨고 비정규직의 설움도 감수해야 하는 부모이며, 푸른 꿈을 서열 경쟁교육에 빼앗기고, 학비마련과 스펙에 내몰린 청년들이 아닙니까. 돈벌이를 위해 기업깡패로 고용되어 부모 같은 노동자들을 폭행하는 패륜의 굴레에 사로잡힌 이들도 99%입니다. 정말 쉬고 싶고 자고 싶고, 여행이라도 맘 편히 갔다 올 수 있는 일상이 그저 희망일 뿐이라면, 미래는 암울합니다. 우리는 세상의 99%, 노동자 민중이 소중하게 대접받기를 열망합니다. 이제 노동자들이 시대를 주도해야 합니다. 당신이 바로 노동자입니다.

 

이명박-새누리당 정권의 목적 중 하나가 민주노총 죽이기였지만, 우리는 탄압 가운데 당당히 서있으며, 정작 몰락할 것은 그들입니다. 민주노총은 끊임없이 투쟁하고 저항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난관 속에서도 총파업 태세의 일환으로 전국 16개 지역에서 농성을 시작으로 총파업 태세에 돌입합니다. 이를 중심으로 29일에는 지역총파업에 들어가고, 31일에는 서울에 집결하여 대규모 투쟁을 전개합니다. 올해 내내 준비했던 총파업은 숙원이던 전면 총파업이 아닐 수 있습니다. 공무원노조와 전교조의 파업권은 법으로 차단됐고, 다수 필수공익사업장인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운수노조연맹도 파업권 행사가 쉽지 않습니다. 이 모두가 악법의 굴레에 갇혀 있지만, 잘못된 법과 제도의 한계를 돌파하는 것도 민주노총 지도부를 위시한 핵심 간부들의 몫이기에 우리 모두의 부족함을 다시 성찰합니다.

 

그럼에도 우리의 투쟁은 당당하고 절실합니다. 우리는 비정규직철폐 정리해고철폐 노동악법재개정 장시간노동단축 민영화저지를 요구합니다. 이는 노동을 천시하고 돈벌이 소모품으로 전락시킨 탐욕스런 자본독재에 맞서는 일이며, 99%의 보편적 복지와 보편적 노동권을 꿈꾸는 일입니다. 정치민주화를 넘어 경제민주화로 나아가는 지름길이며, 지금도 거리와 현장에서 투쟁하는 모든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사명이기 때문입니다. 민주노총은 31일 대규모 서울 집결을 절정으로 다시 힘을 모아 11월 전국노동자대회, 그 이후 대선투쟁에 이르기까지 더 크게 더 강하게 투쟁할 것입니다.

 

 

2012. 8. 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보도자료] 아산경찰서는 금속노조 유성지회 탄압을 중단하고 연행자들을 즉각 석방하라 충남본부 2014.06.17 1221
60 노동자를 죽음으로 모는 중앙노동위원회 ‘오판’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충남본부 2014.05.15 1292
59 2015년 최저임금투쟁선포 기자회견 보도요청서 file 충남본부 2014.05.19 1430
58 [보도자료] 현대차 현행범 정몽구,정의선 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5.03.03 1435
57 유성자본 비호하고 노동자만 때려잡는 천안검찰 규탄 성명 충남본부 2014.06.19 1470
56 [보도자료]충남지역 최저임금투쟁계획 file 충남본부 2014.06.18 1488
55 5.27 악의적인 유성기업 조합원 탄압! 아산경찰서 규탄기자회견 보도자료 file 충남본부 2014.05.26 1530
54 [보도자료] 철도노조 탄압 중단 및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4.01.21 1586
53 [보도자료] 새누리당 충남도당 앞 올바른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4.08.13 1593
52 [보도자료] 2.25 충남국민파업대회 보도요청서 file 충남본부 2014.02.24 1596
51 환경부는 가로림난 조력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 file 충남본부 2014.09.17 1604
50 [보도자료]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특별법 합의 파기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4.08.11 1672
49 보도자료-6.26 최저임금 집회 및 공동행동.hwp file 충남본부 2013.06.25 1684
48 철도민영화 중단! 대화촉구! 새누리당은 응답하라! file 충남본부 2013.12.17 1693
47 법죄자 비호하는 노동부와 검찰을 등에 업고 유성기업 사측이 또다시 자행한 노동자 해고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3.10.17 1709
» 총파업 승리를 위한 농성 돌입 기자회견 충남본부 2012.08.17 1727
45 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 즉각 구속수사하고 관련자 엄중 처벌하라! 충남본부 2013.12.03 1748
44 대화약속 파기 유성기업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1.15 1749
43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751
42 보도자료, 기자회견문-노동자 투표권 보장 file 충남본부 2012.12.17 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