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대화약속 파기 유성기업을 규탄한다.

사간 첫 대화 시도 사측의 약속 불이행으로 파행

 

오늘(15) 오후 유성기업 문제가 벌어지고 처음으로 노사간 대화의 자리가 마련됐다.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자리인 만큼 조합원은 물론 국회 환노위와 고용노동부 등 관련 기관까지도 상당한 관심과 기대를 갖게 했다.

 

그러나 이러한 기대 속에 시작된 노사간 특별교섭은 시작도 하지 못한 채 끝나버렸다. 유성기업 유시영 대표이사가 교섭에 참석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동조합은 노사관계의 회복과 문제해결을 바라는 이들의 바람에 답하기 위해 마라톤 교섭이라도 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보였지만 회사측은 사태해결을 위한 최소한의 진정성도 보여주지 않았다.

 

유성기업 문제는 쌍용자동차, 현대차 사내하청, 한진 중공업 등의 문제와 함께 우리사회 중요한 노동현안의 하나다. 민주노총은 긴급 현안과제의 하나로 유성기업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있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또한 유성기업 노조파괴 사건을 핵심 현안으로 다루고 있다. 이는 이유는 다를 수 있지만 인수위 또한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에서 유성기업 사측이 보인 태도는 실망을 넘어 분노를 자아내는 것이다.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유성기업 사측이 이러한 약속 불이행과 교섭태도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지만

그렇다고 냉정을 잃을 생각도 없다. 우리는 다시 한 번 유시영 대표이사는 모든 문제의 책임을 지고 노동조합과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그것만이 많은 이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책임 있는 기업인의 자세라 할 것이다.

 

그러나 오판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부연하자면, 그렇다고 우리는 소나기는 피하고 보자는 식의 기만술에 끌려다닐 생각 또한 없다는 점이다.

 

우리는 유성기업에서 자행된 용역폭력과 노조파괴 행위의 진실을 밝히고 관련자에 대한 응당한 처벌을 위해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어떠한 투쟁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

 

 

 

201311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보도자료] 아산경찰서는 금속노조 유성지회 탄압을 중단하고 연행자들을 즉각 석방하라 충남본부 2014.06.17 1199
60 노동자를 죽음으로 모는 중앙노동위원회 ‘오판’ 규탄, 전국 노동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공동 성명 충남본부 2014.05.15 1273
59 [보도자료] 현대차 현행범 정몽구,정의선 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5.03.03 1401
58 2015년 최저임금투쟁선포 기자회견 보도요청서 file 충남본부 2014.05.19 1414
57 유성자본 비호하고 노동자만 때려잡는 천안검찰 규탄 성명 충남본부 2014.06.19 1453
56 [보도자료]충남지역 최저임금투쟁계획 file 충남본부 2014.06.18 1466
55 5.27 악의적인 유성기업 조합원 탄압! 아산경찰서 규탄기자회견 보도자료 file 충남본부 2014.05.26 1510
54 [보도자료] 새누리당 충남도당 앞 올바른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4.08.13 1561
53 [보도자료] 철도노조 탄압 중단 및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4.01.21 1569
52 환경부는 가로림난 조력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를 부동의하라! file 충남본부 2014.09.17 1571
51 [보도자료] 2.25 충남국민파업대회 보도요청서 file 충남본부 2014.02.24 1576
50 [보도자료]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특별법 합의 파기 촉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4.08.11 1644
49 철도민영화 중단! 대화촉구! 새누리당은 응답하라! file 충남본부 2013.12.17 1676
48 보도자료-6.26 최저임금 집회 및 공동행동.hwp file 충남본부 2013.06.25 1677
47 법죄자 비호하는 노동부와 검찰을 등에 업고 유성기업 사측이 또다시 자행한 노동자 해고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3.10.17 1693
46 총파업 승리를 위한 농성 돌입 기자회견 충남본부 2012.08.17 1717
45 논평- 비리군수 청양군수 즉각 구속수사하고 관련자 엄중 처벌하라! 충남본부 2013.12.03 1723
» 대화약속 파기 유성기업을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3.01.15 1743
43 [성명]현대제철 3전로 재가동에 대한 충남대책위 성명서 충남본부 2013.06.21 1746
42 보도자료, 기자회견문-노동자 투표권 보장 file 충남본부 2012.12.17 1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