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주소> 충남 아산시 온천동 1673 4/ 전화> 041-549-4081, 549-4083 / 전송> 041-549-4082 / http://kctucn.jinbo.net/xe

수 신 : 충남지역 각 언론사 노동 사회담당 기자

담 당 : 민주노총 충남본부 정책국장 방효훈 (010-3042-5770 / 041-549-4081)

 

 

취재 요청서

2012817()

 

 

1. 올바른 사회여론 형성을 위해 애쓰시는 언론방송인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 민주노총 충남본부는 오는 8월말 민주노총 총파업에 맞춰 820일부터 거점 농성 투쟁에 돌입합니다. 이에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히고 충남본부의 투쟁 계획을 알리기 위한 총파업 투쟁 승리 농성 선포 기자회견을 아래와 같이 진행할 예정입니다.

3. 기자여러분의 많은 취재를 당부 드립니.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승리 농성 선포 기자회견

- 일 시: 2012820() 오전 11

- 장 소: 천안역 동부광장

 

첨부 : 기자회견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기자 회견문

어떤 난관에도 민주노총은 투쟁할 것입니다!

- 민주노총 농성돌입, 총파업 막바지 태세. 31일 대규모 상경 -

- 

 

기업깡패가 노동자를 폭행하고, 노조파괴 전문업체들이 호황을 누립니다. ‘경영상의 불가피한 사유로 가장한 정리해고가 한 사업장에서 22명이나 목숨을 앗아갔음에도, 자본은 더 큰 희생을 요구합니다. 공권력은 맞는 노동자들을 지켜보고 때리는 기업은 방조합니다. 그토록 호소했지만, 오히려 노동자들을 끌고 가고 죽은 동료들의 영정을 쓰레기차에 처박아 버렸습니다. 언론을 장악한 권력과 자본이 숨겨왔지만, 대한민국은 이런 나라입니다.

 

이런 나라에서 노동자들은 열심히 살았습니다. 국민 여러분, 당신은 그런 노동자입니다. OECD국가 중 가장 긴 노동시간에 시달리거나, 일하다 죽을 확률이 가장 높으며,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그런 노동자입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견뎌야 합니까. 비정규직과 정규직, 원치 않는 구별과 차별은 누굴 위한 것입니까. 노조 조직률 10% 미만, 10명 중 한명도 노조에 가입 할 수 없는 사회에서 노동자들은 숨이 막힙니다. 모든 노동자들에게 노동조합을 보장해야 합니다. 이 소망을 가로막는 자들이 도적이 아니면 누가 도적입니까? 대통령은 방송에까지 나와 노동기본권을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고도 부끄러운 줄 모릅니다. 새누리당의 대통령 후보라는 사람들, 그것도 노동부 장관을 지낸 후보까지 최저임금이 얼만지도 모릅니다. 그러고도 어찌 서민을 운운하며 국민을 우롱한단 말입니까.

 

도무지 정당하다고 볼 수 없을 부가 넘쳐 불법자금이 횡행하고, 투자하고 착취할 곳을 더 만들어내라고 요구하는 1% 부자들이 민주주의와 법위에 군림합니다. 당신은 1%입니까? 자식들 뒷바라지를 위해 고용불안에 떨고 비정규직의 설움도 감수해야 하는 부모이며, 푸른 꿈을 서열 경쟁교육에 빼앗기고, 학비마련과 스펙에 내몰린 청년들이 아닙니까. 돈벌이를 위해 기업깡패로 고용되어 부모 같은 노동자들을 폭행하는 패륜의 굴레에 사로잡힌 이들도 99%입니다. 정말 쉬고 싶고 자고 싶고, 여행이라도 맘 편히 갔다 올 수 있는 일상이 그저 희망일 뿐이라면, 미래는 암울합니다. 우리는 세상의 99%, 노동자 민중이 소중하게 대접받기를 열망합니다. 이제 노동자들이 시대를 주도해야 합니다. 당신이 바로 노동자입니다.

 

이명박-새누리당 정권의 목적 중 하나가 민주노총 죽이기였지만, 우리는 탄압 가운데 당당히 서있으며, 정작 몰락할 것은 그들입니다. 민주노총은 끊임없이 투쟁하고 저항했습니다.

민주노총은 난관 속에서도 총파업 태세의 일환으로 전국 16개 지역에서 농성을 시작으로 총파업 태세에 돌입합니다. 이를 중심으로 29일에는 지역총파업에 들어가고, 31일에는 서울에 집결하여 대규모 투쟁을 전개합니다. 올해 내내 준비했던 총파업은 숙원이던 전면 총파업이 아닐 수 있습니다. 공무원노조와 전교조의 파업권은 법으로 차단됐고, 다수 필수공익사업장인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운수노조연맹도 파업권 행사가 쉽지 않습니다. 이 모두가 악법의 굴레에 갇혀 있지만, 잘못된 법과 제도의 한계를 돌파하는 것도 민주노총 지도부를 위시한 핵심 간부들의 몫이기에 우리 모두의 부족함을 다시 성찰합니다.

 

그럼에도 우리의 투쟁은 당당하고 절실합니다. 우리는 비정규직철폐 정리해고철폐 노동악법재개정 장시간노동단축 민영화저지를 요구합니다. 이는 노동을 천시하고 돈벌이 소모품으로 전락시킨 탐욕스런 자본독재에 맞서는 일이며, 99%의 보편적 복지와 보편적 노동권을 꿈꾸는 일입니다. 정치민주화를 넘어 경제민주화로 나아가는 지름길이며, 지금도 거리와 현장에서 투쟁하는 모든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사명이기 때문입니다. 민주노총은 31일 대규모 서울 집결을 절정으로 다시 힘을 모아 11월 전국노동자대회, 그 이후 대선투쟁에 이르기까지 더 크게 더 강하게 투쟁할 것입니다.

 

 

2012. 8. 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남지역본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유성기업 사측은 충남지노위 판정대로 해고자 복직시키고 부당노동행위 중단하라! 충남본부 2012.02.29 2909
60 한미 FTA 폐기 충남 16개 시군 동시다발 촛불문화제 충남본부 2012.02.29 2337
59 104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충남 여성노동자대회 file 충남본부 2012.03.07 1891
58 최저임금 5,600원 요구 선포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03.27 1822
57 완성차의 부품사 불법적 노사관계 지배개입 분쇄를위한 원하청공동투쟁단 출범 file 일어나라! 2012.04.03 2781
56 구속 노동자에게 자유를…” 민주노총 문화제 file 충남본부 2012.04.12 1958
55 JW생명과학 사측의 직장폐쇄 철회에 따른 현장 복귀 보도자료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5.05 1981
54 충남도 의회의 복지예산 삭감을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5.24 2186
53 보복성 추경 예산 삭감한 충남도의회를 규탄한다. file 충남본부 2012.06.13 3300
52 6.14 jw지회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 file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6.13 2118
51 사업장내 CCTV 운영실태 조사 발표 및 부당사례 고발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06.14 2848
50 당진 JW지회 천막농성장, 새벽 용역깡패 침탈 긴급기자회견 file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6.19 3280
49 노동부, 외교의례 위반에 지자체 농락까지 file 충남본부 2012.06.21 2227
48 6.22 불법폭력행위 유성기업, 용역깡패 처벌촉구! 편파수사 아산경찰서 규탄! 기자회견 보도요청서 file 충남본부 2012.06.21 2718
47 JW지회 농성장 용역폭력침탈 관련 당진시 시민단체 성명서 file 충남서부지역지부 2012.06.25 2528
46 민주노총 충남본부 본부장 단식농성 해단 기자회견 file 충남본부 2012.08.05 1774
45 금속노조 3차 총파업 집회 취재요청 충남본부 2012.08.09 1907
» 총파업 승리를 위한 농성 돌입 기자회견 충남본부 2012.08.17 1716
43 직장난입, 강제연행 규탄한다!! 충남본부 2012.09.18 2222
42 청문회를 통해 드러난 부당노동행위 처벌하고, 국정감사 실시하라! file 충남본부 2012.09.25 1910